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약대 동문들의 유별난 모교사랑, ‘1억’ 쾌척hit : 3835 | 2016.06.20
72학번 동문, 졸업 40주년 기념으로 50여 명 뜻 모아 모교 방문
지난 4월에도 ‘82입학·86졸업 동기회’ 3천만 원 기탁해
2014년부터 이어진 발전기금 기탁 릴레이, 약정 모금액 총 30억 원 달해
[2016-6-20]
 
2016062002.jpg
 
 영남대 약학대학 동문들의 모교 사랑이 올해에도 줄을 잇고 있다.
 
 지난 17일 오후, 대학을 졸업한지 40년이 지난 선배들이 모교인 영남대를 찾았다. 이들은 모교 약대 교수로 재직 중인 장현욱, 남두현 교수와 중국에서 제조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라종수 신일알루미늄유한공사 대표를 비롯해 권숙자, 신종태, 이병호 약사 등 모두 영남대 약대 72학번 동기들이다. 이날 이들은 노석균 영남대 총장을 만나 모교 발전과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1억 원을 기탁 약정했다.
 
 라종수 신일알루미늄유한공사 대표는 대학을 졸업한지 40년이 지났지만, 늘 모교에 대해 애정을 갖고 지켜봐왔다. 올해 졸업 40주년을 기념해 동기 50여명이 뜻을 모았다면서 모교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곳에 사용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화답해 노석균 총장은 약대의 남다른 모교 사랑을 총장으로서 늘 감사하게 생각한다. 영남대 약대의 기부 전통은 사회적 기부문화 확산의 모범 사례라면서 대학에 재학 중인 후배들도 이러한 선배들이 있어 든든할 것이다. 애정을 갖고 지켜봐주시는 선배님들이 자랑스러워하는 모교와 후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남대 약대 동문들의 모교사랑은 유별나다. 올해 만해도 앞서 4‘82입학·86졸업 동기회가 졸업 30주년을 기념해 모교방문 행사와 사은회를 갖고 발전기금 3천만 원을 기탁한바 있다. 지난해에도 ‘81입학·85졸업 동기회2천만 원의 발전기금을 기탁하는 등 동문들의 모교사랑 발전기금 기탁이 2014년부터 계속되고 있다. 현재까지 약정된 모금액은 약 30억 원에 달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