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영남대 동문들, 모교·후배 위해 ‘4억원’ 기탁hit : 3527 | 2017.04.19
윤상현(상학69)·이종우(기계64)·이시원(상학63) 동문 뜻 모아
2011년부터 매년 홈커밍데이가지며 모교·후배 물심양면 지원
[2017-4-19]
 
2017041908.jpg
<왼쪽부터 윤상현 일신전자산업() 대표이사, 서길수 영남대 총장, 이종우 한국호머 회장, 이시원 ()부천 회장>
 
 영남대 동문들이 모교와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무려 4억 원의 발전기금을 한꺼번에 기탁했다.
 
 19윤상현 일신전자산업() 대표이사(67, 상학69학번), 이종우 한국호머 회장(78, 기계64학번), 이시원 ()부천 회장(72, 상학63학번) 3명의 영남대 동문이 모교를 방문했다. 지난 7일 영남대에서 열린 재경동문 홈커밍데이행사에서 모교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다.
 
 당시 행사에서 영남대 재경동창회장을 맡고 있는 윤상현 대표이사가 선배들과 뜻을 모아 모교 발전을 위해 4억 원을 내놓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윤상현, 이종우, 이시원 동문은 약속한지 불과 2주가 채 지나기도 전에 그 약속을 지키러 다시 한 번 모교를 찾은 것.
 
 이들은 서길수 영남대 총장을 만나 발전기금을 전달하며 개교 70주년을 맞아 모교 발전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 싶어 뜻을 모았다면서 우리뿐만 아니라 많은 동문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모교를 응원하고 있다. 모교 발전을 위해 발전기금 ‘11구좌갖기 운동을 지원하는 등 22만 동문이 힘을 보탤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탁한 발전기금은 윤상현 회장이 2억 원, 이종우 회장과 이시원 회장이 각각 1억 원으로 총 4억 원이다. 이들 3명은 모교의 발전과 후배들을 위해 남다른 애정을 쏟는 것으로 동문들 사이에서 잘 알려져 있다. 금전적인 지원뿐만이 아니다. 이들은 2011년부터 매년 재경동문들과 함께 모교를 방문해 후배들을 응원하는 홈커밍데이행사를 갖는 등 아낌없는 애정을 쏟고 있다. 사회 곳곳에서 활약하는 동문 100여명이 일제히 시간을 맞추어 모교를 방문하는 행사가 어느덧 7년째를 맞아 영남대 동문들의 전통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2017041909.jpg
 
 이날 발전기금 기탁식에서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훌륭하신 선배님들이 있는 것만으로도 우리 대학과 후배들이 자랑스러운데, 이렇게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아 총장으로서 감사할 따름이다면서 애정을 갖고 지켜봐주시는 선배님들이 자랑스러워하는 모교가 될 수 있도록 교직원과 학생 등 대학의 모든 구성원이 한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