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영남대 씨름부, ‘대학 최강자’로 올라서다!hit : 645 | 2017.07.07
71회 전국씨름선수권대회대학부 장사급 1(박찬주) · 3(정연민) 차지
전도언 선수, 용장급 시즌 2관왕 랭킹 1올라
올해 열린 주요 대회에서 최강 용인대 잇달아 꺾으며 단체전·개인전 제패
[2017-7-7]
 
2017070702.jpg
<왼쪽부터 영남대 씨름부 박찬주, 전도언, 정연민 선수, 허용 감독>
 
 영남대 씨름부(감독 허용)가 다시 한 번 대학부 씨름 최강자로 우뚝 섰다.
 
 최근 영남대는 강원도 인제군 인제다목적경기장에서 개최된71회 전국씨름선수권대회 대학부 장사급 결승전에서 천하장사 출신 이태현 교수가 이끄는 용인대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 결승전에서는 영남대 박찬주 선수(20, 특수체육교육과 1학년)가 용인대 4학년 노정현 선수를 만나 2:1로 승리를 거두며 대학부 장사급 우승을 차지했다. 영남대 정연민 선수(22, 특수체육교육과 3학년)는 동체급 3에 올랐다.
 
1-1.jpg
 
 영남대는 지난 5월 제18회 증평인삼배전국장사씨름대회 대학부 장사급 결승에서 정연민 선수가 용인대 장성우 선수를 꺾고 우승한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용인대를 상대로 연이어 승리하며 대학부 장사급 최강자 자리를 지켰다.
 
 영남대 씨름부 허용 감독은 용인대 씨름부는 천하장사 출신 이태현 교수가 지도하고 있어서 고등부 장사급 선수의 진학 선호도가 높고, 실제로 대학팀 중 가장 많은 4명의 장사급 선수를 보유하고 있다면서 이런 강팀을 꺾고 연이어 장사급 우승을 차지해 더욱 뜻 깊다. 우리 선수들이 하나의 목표를 갖고 묵묵히 훈련에 임한 것이 결실을 이룬 것이라며 선수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2017070704.jpg
 
 이밖에도 전도언 선수(20, 특수체육교육과 2학년)는 제47회 회장기 용장급(-90kg) 1위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용장급 1위에 올라 시즌 2관왕을 차지하며 동체급 랭킹1에 올랐다.
 
 올해 영남대 씨름부는 주요 대회 단체전과 개인전에서 잇달아 우승하며 전통의 대학 씨름 명가로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지난 4월 열린 제14회 전국 학산배 씨름대회 장사급에서도 정연민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으며, 347회 회장기전국장사씨름대회대학부 단체전에서도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당시 영남대를 4년 만에 단체전 우승으로 이끈 허용 감독은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