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영남대, UN WFP와 ‘세계 빈곤·기아 퇴치’ 앞장!hit : 1250 | 2017.11.24
영남대 학생들 WFP 인턴십 참가 협의 국제기구 전문 인력 육성
새마을국제개발학과 최외출 교수, WFP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 만나 협의
[2017-11-24]
 
2017112402.jpg
<영남대가 유엔세계식량계획과 함께 전문 인재 육성 등을 통해 세계 빈곤 및 기아 퇴치에 앞장서기로 했다.>
(최외출 새마을국제개발학과 교수(우)와 WFP 데이비드 비즐리(David Beasley) 사무총장)
 영남대가 유엔세계식량계획(UN WFP, United Nations World Food Programme, 이하 ‘WFP’)과 함께 전 세계 빈곤 및 기아 퇴치에 앞장서기로 협의했다. 영남대가 한국의 발전경험과 노하우를 WFP와 공유하고, 영남대 학생들이 WFP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함으로써 국제기구 전문 인력을 육성하는데 양 기관이 힘을 모으기로 약속한 것.
 
 구체적인 협의를 위해 영남대 새마을국제개발학과 최외출 교수는 지난 1122WFP 주최로 서울에서 열린 세계 기아퇴치 행사 제로 헝거를 위한 동행(Towards Zero Hunger)’에서 데이비드 비즐리(David Beasley) 사무총장을 만났다.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은 짧은 기간 이룩한 한국의 눈부신 성장에 깊은 관심을 보이며, 최 교수를 만나자마자 많은 질문을 쏟아냈다. 한국이 짧은 기간에 어떻게 빈곤을 극복할 수 있었는지 그 배경을 묻자, 최 교수는 당시 한국은 의식개혁, 환경개선, 소득증대방안을 동시에 추진했기 때문이라며 국민과 지도자 간의 믿음, 국민의 공감과 참여, 일관성 있는 정책추진, 성공과 실패 사례 공유, 지도자의 헌신과 인재양성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특히,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이 부패방지를 위해 구체적으로 실천한 방법을 소개해 달라는 요청에, 최 교수가 새마을운동 추진 당시 주민에게 지원물자를 전달한 방법을 사례로 들며 설명해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이 큰 관심을 보였다.
 
 이 자리에서 최 교수는 “1964년 이후 WFP가 한국의 절대빈곤 극복을 위해 지원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 과거 WFP를 비롯한 국제사회로부터 받은 도움에 대해 보답하기 위해 대학 차원에서도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영남대가 육성하고 있는 새마을 국제개발 인재가 국제사회가 설정한 제로 헝거목표달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하면서 현재 개도국 현지 WFP사무소에 영남대 출신 인재가 활약하고 있다. 인턴십을 통해 보다 많은 영남대 학생들이 WFP에서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화답해 데이비드 비즐리 사무총장은 인턴십 제안에 적극 동의한다.”면서 한국이 이제는 ODA 공여국으로서 빈곤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도국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때라고 강조했다.
 
 1961년 창립된 WFP는 현재 80여 개국에서 빈곤과 기아퇴치를 선도하는 유엔기관이다. WFP가 추진하는 제로 헝거(Zero Hunger)’는 국제사회가 2030년까지 추진하는 지속가능발전목표의 2번째인 기아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WFP2011년부터 르완다, 네팔 등 4개국에서 새마을운동 모델을 채택한 제로 헝거 커뮤니티 사업을 한국의 외교부, 코이카와 함께 실시해 오고 있다.
 
 한편, WFP1964년부터 1984년까지 20년간 한국의 빈곤극복을 위해 약 14백만 달러($104,463,511)를 지원했다. 한국에서 추진한 사업은 급식, 치수, 탁아소 사업 등 23개 사업이었으며, 한국에서 추진한 WFP의 사업은 국제사회에서 성공적인 모범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WFP20152월 대한민국 정부와 협정을 체결하고 매년 30여 개국의 빈곤극복에 기여하고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도움을 주는 사업을 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