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영남대, 미래 블루오션 ‘청색기술’ 주도한다!hit : 2153 | 2017.12.21
20청색기술 산학융합추진단발대식 갖고 사업추진 본격화
경산시 청색기술산업발전 전략과 연계 시너지 기대
··함께 지역산업 고도화 추진영남대 연구·인재육성 앞장설 것
[2017-12-21]
2017122112.jpg
<영남대가 ‘청색기술 산학융합추진단’ 발대식을 갖고, 청색기술 연구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왼쪽에서 여덟 번째부터 백성옥 영남대 교학부총장, 경산시 김호진 부시장)
 
 영남대(총장 서길수)가 최근 미래 블루오션 영역으로 주목받고 있는 청색기술의 연구와 인재 육성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청색기술은 자연에서 생물의 구조와 기능에 착안해 경제적 효율성이 뛰어난 물질을 창출해내는 기술이다. 자연친화적이면서 환경오염을 사전 차단하는 혁신적 기술로 4차 산업혁명의 단점인 일자리 감소와 소득 불균형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람 중심의 지속가능한 블루오션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
 
 영남대는 20일 오후 5시 기계관 회의실에서 청색기술 산학융합추진단발대식을 갖고 청색기술을 선도할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날 발대식에서는 영남대 백성옥 교학부총장, 박용완 산학협력단장, 김석영 공과대학장, 신재균 기계IT대학장과 청색기술 원천기술을 보유한 교수 20여 명을 포함해 경산시 김호진 부시장 등이 참석해 청색기술 선점을 위해 지자체와 대학이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2017122113.jpg
 
 특히 경산시는 올해부터 신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청색기술산업을 지역 발전의 핵심 전략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청색기술 전문연구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련 기업과 기업협의회를 구성하는 등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영남대와 경산시의 청색기술 산업화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으로 이번에 영남대 청색기술 산학융합추진단이 설립됨에 따라 관련 사업 추진에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영남대 백성옥 교학부총장은 청색기술 산학융합추진단이 지자체와 기업, 대학이 유기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 거점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영남대가 청색기술 기반 원천기술 확보와 인재 육성을 위해 앞장서겠다. 또한 관련 분야 지역 기업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지역산업 고도화와 지역사회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남대 청색기술 산학융합추진단은 생명·나노·바이오·로봇공학 등 관련 분야 전문 교수들을 중심으로 청색기술 연구역량을 결집하고, 원천기술을 기업으로 이전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4차 산업혁명 등의 산업패러다임 변화에 산·학이 공동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발대식에서는 경산시에서 추진 중인 청색기술 융합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공유하고, 지역 기반산업에 부합하는 다양한 전략방향 제시와 전문가별 원천기술과 청색기술을 접목한 국비사업 발굴 방안 등이 논의됐다. 영남대와 경산시는 각 전문영역별 실무적 분석을 통해 R&D 수요 및 전략사업 등을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