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영남대, 도시재생사업으로 ‘지역발전 앞장’ hit : 2538 | 2018.01.04
LINC+사업단-대구 수성구, 협약 체결 후 4개월간 사업 추진
사회학과 학생 20여명, 마을신문·스토리북 제작, 환경개선 활동 등 큰 호응
[2018-1-4]
 
2018010402.jpg
<사회학과 학생들이 도시재생사업으로 제작한 헌옷수거함과 양심화단>
 
 영남대(총장 서길수)가 추진하는 도시재생사업이 지역발전사업의 새로운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영남대 링크플러스(LINC+)사업단이 지난해 9월 대구 수성구청과 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사업으로 수행한 마을꾸미기와 도시재생, 문화관광 콘텐츠 개발 등이 지역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
 
 영남대 링크플러스사업단은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단 내 지역사회혁신부를 신설하고, ‘수성구 더불어 행복한 도시재생지원센터와 함께 학생들의 지역사회 현장 참여 프로그램을 개발해 실행했다.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진행된 이번 사업에는 영남대 사회학과 학생 22명이 참여했다. 학생들은 수성구의 도시재생사업지인 범어2, 만촌2, 두산동, 상동 곳곳을 직접 발로 뛰며 도시재생을 위한 아이템을 발굴했다.
 
2018010403.jpg
 
 영남대 사회학과 학생들은 블로그를 활용한 마을신문 제작 쓰레기 불법투기 지역 전봇대 벽화 및 양심화단설치 마을지도 및 관광프로그램 개발(아래 사진) 마을 스토리 발굴 및 스토리북 제작 등 4개의 주제를 정해 4개월간 조별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2018010404.jpg
 학생들은 마을의 각종 행사와 주민역량강화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해 현장의 생생한 분위기를 담은 블로그 마을신문을 만들고, 학생들이 직접 마을 주민들을 찾아가 인터뷰해 마을 스토리북을 제작했다. 학생들이 발로 뛰고 주민들과 직접 소통한 내용을 바탕으로 대학생들의 젊은 감각을 더해 마을 홍보와 함께 도시재생을 통한 지역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학생들은 대표적인 도시 문제 중 하나인 쓰레기 투기와 관련해 쓰레기가 자주 투기되는 전봇대 밑이나 헌옷수거함 옆에 전봇대 벽화와 양심화단을 조성해 주민들의 양심적 쓰레기 배출을 유도해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도 힘을 보탰다.
 
 이번 사업에 참가한 영남대 사회학과 4학년 윤동섭(24) 씨는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직접 발로 뛰며 지역 사회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공동체 문화를 자세히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면서 깨끗한 골목길 만들기를 목표로 양심 화단 설치를 진행했는데, 계획부터 실행까지 직접 참여해 더욱 애착이 가는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 지역 주민들의 호응도 좋아 더욱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영남대의 산학협력 사업에 대한 결과 발표 세미나가 19일 수성구 더불어 행복한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