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재미동문 이돈 회장, '100만 달러' 모교 기탁hit : 3513 | 2018.02.12
2012100만 달러에 이어 또다시 쾌척 월산장학회200만 달러 기탁
LA의류패션업계에 우뚝 선 Active U.S.A Inc. 창업
모교·후배 사랑 남달라영남대 미주총연합동창회 창립주도, 초대회장 역임
영남대, ‘자랑스러운 영대인상’ · ‘명예 경영학박사학위 수여
[2018-2-12]
 
2018021204.jpg
 
 LA에서 대형 의류업체인 Active U.S.A. Inc.를 경영하고 있는 이돈(64) 회장이 212일 모교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를 방문해 100만 달러를 기탁했다. 지난 2012100만 달러를 기탁해 운영 중인 월산장학회100만 달러를 추가로 기탁해 총 200만 달러를 기탁했다.
 
 ‘월산장학회는 이돈 회장의 선친인 월산(月山) 이동호 선생의 호를 딴 모친 이홍식 여사 공동명의의 장학회. 이 회장은 부모님께서는 일제 강점기와 한국동란을 겪으며 힘들게 사시면서도 조상에게 효도하고 자식들 교육을 위해 사랑과 헌신, 희생으로 일관된 삶을 사셨다. 20117월 선친이 돌아가신 후 선친과 모친의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선친의 1주기를 맞은 2012년에 모교 영남대학교에 부모님 공동명의의 장학기금을 기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영남대학교는 지금까지는 3명의 입학생을 전면 장학생으로 선발해 졸업 시까지 지원했는데 2019년부터는 최대 7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2018021202.jpg
 
 서길수 총장은 멀리 이국땅에서도 항상 모교와 후배를 생각하며 아낌없이 지원하는 선배가 있어 후배들이 든든할 것이라면서 자식 교육을 위해 헌신한 월산 이동호 선생의 뜻을 기리겠다. 후배들이 이돈 회장님과 같은 글로벌 리더가 될 수 있도록 대학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2018021203.jpg
 이 회장은 1973년 영남대학교 건축공학과에 입학했으며, 졸업 후 삼환기업, 코오롱 건설에 입사해 중동건설 현장을 누빈 바 있다. 1985년 도미하여 이듬해 Active U.S.A. Inc.를 창업, 승승장구하다가 1992LA 흑인폭동 시 전재산이 전소되는 시련을 겪었으나 재기에 성공했다. 현재 샌페드로 패션마트협회 회장, 미주 한인은행인 태평양은행 이사, 세계 한상대회 리딩 CEO, 회제 이언적선생 기념사업회 이사, LA 상공회의소 이사, 해외 아너 소사이어티 3, 경상북도 해외 자문위원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 회장은 월산장학회 기금 기탁 이전부터 모교발전을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 회장은 지방대학 동창회 최초로 영남대학교 미주 총연합동창회 창립을 주도하여 초대회장을 역임했고, 미주총련 장학위원장으로 해외 유학중인 후배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여 누적 장학생이 30여명에 이르고 있다. 또한 후배들의 취업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금까지 영남대 재학생 100여명을 Active U.S.A. 인턴사원으로 초청하여 선진기술과 기업경영 노하우를 교육시켜 국내기업에 취업하는 발판을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영남대 개교 60주년 기념관인 천마아트센터 건립기금 1억원, 영남대 총동창회 장학회에도 23만 동문 중에 최고액을 기부한 바 있다.
 
 영남대는 이돈 회장의 공적을 기리기 위하여 2006자랑스러운 영대인상’, 2014년에는 명예 경영학박사학위를 수여한 바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