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양신’ 양준혁, 모교 영남대 강단에 섰다!hit : 3189 | 2018.04.03
3‘우기정기금강좌-스무 살의 인문학특강
뛰어라! 지금이 마지막인 것처럼주제후배들에게 삶의 지혜 아낌없이 전해
매 순간 최선을 다 한다면 마지막에 주인공이 될 수 있을 것
[2018-4-3]
 
2018040302.jpg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프로야구 레전드 ‘양신양준혁 스포츠 해설위원이 모교 영남대 강단에 섰다. 영남대 경제학과 88학번 출신인 양준혁 해설위원이 영남대 정규 교과목 ‘우기정기금강좌-스무 살의 인문학’(담당교수 최재목)의 연사로 초청돼 후배들에게 인생 선배로서의 삶의 방식과 지혜를 아낌없이 전달한 것.
 
 3일 오후 3시 영남대 천마아트센터 챔버홀에서 약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된 특강에서 양 해설위원은 뛰어라! 지금이 마지막인 것처럼을 주제로 프로야구 선수부터 스포츠 해설위원까지 야구를 중심으로 이어져온 인생 여정을 유머러스하면서도 때론 진지하게 풀어나갔다.
 
2018040303.jpg
 
 이날 특강에서 양 해설위윈은 초등학생 때부터 야구를 시작해 프로 18년을 포함해 32년간 야구만 알고 살아왔다. 2010919은퇴 경기하는 날, 마지막 타석까지 전력질주하며 최선을 다했다.”며 지난 야구인생을 돌아봤다.
 
 전문강사 못지않은 입담으로 강의를 진행한 양 해설위윈은 야구를 하면서 기쁨과 시련을 통해 얻은 인생의 터닝포인트, 은퇴 이후의 제2의 인생 등을 본인의 경험담과 함께 전해 후배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양 해설위원은 화려하지는 않았지만 매 순간 쌓은 노력이 지금의 기록이 됐다.”고 꾸준히 최선을 다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 자리에 있는 후배들도 사회에 나가게 되면 작은 역할이라도 맡은 바 최선을 다하고 묵묵히 노력한다면 마지막에 주인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2018040304.jpg
 
 현재, 양 해설위원은 양준혁야구재단 이사장,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인생 2막을 열고 있다.
 
 스무 살의 인문학은 영남대가 2015학년도 1학기에 처음 개설한 명품 인문학 교양강좌. 학생들이 고뇌하는 청춘 시절에 보다 창의적이고 희망적인 길을 스스로에게 물어보고 찾도록 유도하기 위해 마련된 강좌로, 매주 각계각층의 인문학 관련 명사들의 마라톤 강좌로 진행된다. 올해 강좌부터 우기정 대구컨트리클럽 회장이 5년간 1억원을 지원해 우기정기금강좌로 진행된다. 스무 살의 인문학강의는 영남대학교 무크(http://mooc.yu.ac.kr/)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