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영남대, ‘이시원 강의실’ 문 열어hit : 1081 | 2018.09.05
()부천 이시원 회장, 대학 발전 기여 공로
상학과(경영학과) 63학번 동문모교 상경관 209이시원 강의실명명
섬유기업 창업해 글로벌 섬유회사로 성장시켜, 명예경영학박사 학위 수여
[2018-9-5]
 
2018090502.jpg
<㈜부천 이시원 회장의 이름을 단 ‘이시원 강의실’이 상경관 209호에 문을 열었다>
 
 2학기 개강과 함께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부천 이시원(73) 회장의 이름을 단 이시원 강의실이 문 열었다. 그동안 한국의 경제 성장과 대학 발전에 기여한 이 회장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서다.
 
 영남대는 5일 오후 영남대 상경관 209호에서 이시원 강의실네이밍 동판 제막식을 가졌다. 강의실 앞에는 이 회장의 얼굴 부조와 주요 이력이 포함된 동판이 부착됐다.
 
2018090503.jpg
 
 영남대(구 대구대학) 상학과(현 경영학과) 63학번 출신인 이 회장은 1967년 대학을 졸업한 후 50년 이상 섬유 외길만 걸어온 대한민국 섬유업계의 산증인이다. 이 회장은 1975부천을 설립해 세계적으로 품질을 인정받는 섬유기업으로 성장시키는 등 경영자로서 탁월한 역량을 인정받아 지난 4월 영남대에서 명예경영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지금까지 후배들을 위한 장학금을 포함해 53천만 원을 기탁하는 등 모교와 후배를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았다.
 
 이 회장은 지난 4월 모교로부터 명예경영학박사 학위를 받은데 이어, 오늘 제 이름을 단 강의실까지 조성돼 너무나도 영광스럽다.”면서 영남대 출신 기업인으로서 국가 발전에 기여하고, 사회에 헌신하는 존경받는 기업인이 될 수 있도록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2018090504.jpg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강의실을 오가며 수업을 듣는 후배들이 선배의 발자취를 따라 사회에 공헌하고 존경받는 대한민국의 리더가 될 것이라면서 이시원 강의실에서 공부한 학생들이 제2, 3의 이시원 회장이 돼 모교 강의실에 이름을 걸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영남대는 대학 발전기금 고액 기탁자들의 사회공헌 활동과 뜻을 기리고,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발전기금 기탁자 강의실을 조성해나가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