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건축학부 학생들, 건축 공모전 휩쓸어 ‘돋보이네’hit : 1988 | 2018.11.30
건축학전공 서지은(대구국제건축대전 대상’), 한혜정(경상북도 건축대전 최우수상’)
도심 공원 지역 주민 소통 공간으로 재탄생시켜
해양 레저시설 기반 리조트 제안 호평
[2018-11-30]
 
2018113002.jpg
<제38회 대구국제건축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건축학부 서지은 씨(왼쪽)와
2018 경상북도 건축대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한혜정 씨>
 
 영남대학교 건축학부가 각종 건축공모전에서 상을 휩쓸며 독보적인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달 열린 38회 대구국제건축대전에서 영남대 건축학부 5학년 서지은(22, 건축학전공) 씨가 대상을 수상했다. ()대구경북건축가회 주관으로 소통의 건축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공모전에는 총 350여 점의 작품이 출시됐다. 이 가운데 서 씨의 작품이 일반 공모전 부문 1위에 올랐다.
 
2018113003.jpg
 
 서 씨의 작품명은 ‘YOUTH DAYCARE CENTER by Reggio Emilia Approach’(위 그림). 서 씨는 작품을 통해 대구 지하철 2호선 신매역 인근의 체육공원을 소통의 공간으로 재탄생 시켰다.
 
 서 씨는 새로운 건축공간을 조성해 도시 내 방치된 공원에서 야기되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다. 어린이와 청소년, 노인 등 지역 주민들이 함께 사용하고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고 싶었다.”면서 도심 공원이라는 한정된 공간에, 놀이마당, 공연마당 등 구체적인 건축계획을 구현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111일 열린 ‘2018 경상북도 건축대전에서는 영남대 건축학부 5학년 한혜정(23, 건축학전공) 씨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특히, 한 씨는 지난해 같은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어 재학 중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 최우수상을 수상한 한 씨의 작품은 해양 레저시설 기반의 리조트를 계획한 ‘MARINE LEISURE RESORT’(아래 그림). 한 씨는 해양 레저 스포츠뿐만 아니라, 숙박과 식당가, 쇼핑 등 상업시설과 다양한 여가생활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복합 리조트 공간을 만들었다.”면서 기존의 리조트와 달리 지하와 지상을 아우르는 비정형의 해안 리조트 건축물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2018113004.jpg
 
 이밖에도 영남대 건축학부는 대구국제건축대전에서 특선과 가작, 입선, 경상북도 건축대전에서도 우수상과 특선 수상자를 배출하는 등 공모전 상을 휩쓸며 압도적인 전공 역량을 보여주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