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독도는 우리 땅! 영남대 독도연구소 응원합니다!”hit : 2562 | 2019.01.09
대구 경원고 독도담동아리 학생 10명 독도연구소 찾아 40만원 전달
경주 황남초 김용구 교장 학생들과 함께 만든 독도 모형기증
독도연구소 자료 초중고 교육용으로 활용해야
[2019-1-9]
 

_GS_4716.jpg
<영남대 독도연구소를 찾은 대구 경원고 '독도담' 동아리 학생들과 경주 황남초 김용구 교장>
 
 독도가 우리나라 땅이라는 사실, 널리널리 알려주세요. 영남대 독도연구소, 우리가 응원합니다!”
 
 청소년과 교사들이 영남대학교 독도연구소 응원에 나섰다.
 
 9일 오후 330대구 경원고등학교 학생 10명이 영남대 독도연구소를 찾았다. 경원고 독도담동아리 학생들이다. ‘독도담은 또래 청소년들에게 독도에 대한 관심을 갖게 하고, 독도가 우리 땅이라는 사실을 홍보하기 위해 만든 동아리다.
 
 이들은 독도를 주제로 한 달력이나, 석고방향제, 직접 디자인한 독도 배지(Badge) 등을 만들어 배포하거나 바자회 등을 통해 판매한다. 판매한 수익금을 독도 알리기활동에 사용한다. 학생들은 학교 축제 기간에 판매한 수익금 중 40만원을 영남대 독도연구소에 전달(아래 사진)했다. 독도연구소의 학술 연구 활동에 보탬이 되기 위해서다.
 
_GS_4703.jpg
<독도연구소에 40만원을 기탁한 대구 경원고 '독도담' 학생들>
 
 ‘독도담대표인 조광현(2학년) 학생은 동아리 지도 선생님을 통해 영남대 독도연구소와 연구소가 하는 활동에 대해 알게 됐다. 독도 홍보 동아리로서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다.”면서 동아리 후배 기수도 곧 들어올 예정이어서 내년에는 좀 더 다양한 독도 홍보 활동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기회가 되면 매년 영남대 독도연구소와 인연을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경북 경주 황남초등학교 김용구 교장(아래 사진 왼쪽)도 응원에 동참했다. 김용구 교장은 종이 찰흙으로 제작한 독도 모형을 영남대 독도연구소에 기증했다. 초등학생 제자들과 함께 제작한 것이다. 황남초등학교에서는 학생들이 독도 모형을 제작하는 등 체험형 독도교육을 꾸준히 시행하고 있다.
 
_GS_4738.jpg
 
 김용구 교장은 정규 교육과정은 아니지만, 초등학생 때부터 독도교육이 중요하다는 철학을 갖고 있다. 학생들이 스스로 독도 모형을 제작해봄으로써 독도에 대한 관심을 갖게 하고, 자연스럽게 역사적 진실을 인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영남대 독도연구소 같은 전문 연구기관의 자료를 독도 교육에 활용할 필요가 있다. 초·중·고 일선 학교에서 독도연구소와 함께 다양한 교육을 진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_GS_4747.jpg
 영남대 독도연구소는 기증받은 독도 모형을 중앙도서관 6층 독도아카이브 상설전시실에 전시하고 독도 관련 교육 및 홍보 활동에 활용할 예정이다.
 
 영남대 독도연구소 최재목 소장은 지역의 청소년과 선생님이 독도연구소의 활동에 관심을 갖고 응원해주어서 더욱 힘이 난다. 독도 영유권을 공고히 하기 위해 더 큰 책임감을 갖고 학술 연구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영남대 독도연구소는 20055월 전국 최초로 독도전문 연구기관으로 설립됐다. 200712월에 교육부 정책중점연구소로 선정돼 독도에 대한 역사적 진실을 규명하고 일본 영유권 주장의 허구성을 밝히는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국제학술대회 개최, 독도 전문학술지 및 독도연구총서 발간, 독도사랑 음반 제작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