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고영건 교수 ‘전해 플라즈마 표면개질’ 연구, 국제학계 주목hit : 516 | 2021.04.29
기존 기술 대비 구조·기능 탁월 바이오, 에너지, 전자부품 소재 산업 분야 활용
재료 분야 세계적 학술지 'Progress in Materials Science'(영향력 지수 31.56) 게재
발표하자마자 수십여 회 논문 인용, 세계적 석학 이메일 등 전 세계 연구자들 큰 관심
[2021-4-29]
<고영건 신소재공학부 교수 연구팀>
 
  영남대학교 신소재공학부 고영건(44) 교수 연구팀이 제안한 전해 플라즈마 활용 표면제어기술이 전 세계 학계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최근 고 교수는 화산이 폭발하는 형태와 유사한 수용액 플라즈마 폭발을 금속 위에서 마이크로 수준으로 유도하고, 그 방출 에너지를 활성화하여 전기화학적인 방법으로 표면을 개질하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현재 활용되고 있는 강산(Strong Acid) 기반의 습식 코팅 방법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내식성, 내마모성과 같은 구조적 물성 뿐 만 아니라 바이오 항균, 광촉매 등과 같은 기능적 물성이 크게 향상됐으며, 다양한 색상을 쉽게 구현 가능해 산업적 잠재력이 높은 원천 소재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자동차, 전자부품, 바이오, 에너지 소재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고 교수는 강화 및 연화 플라즈마 현상을 통한 에너지 폭발 강도 조절 개념에 대해 처음으로 학계에 제시했다. 고 교수는 화산 폭발 후 오름이나 분화구가 생기듯이, 플라즈마 폭발의 크기와 정도를 인위적으로 조절 가능하다. 또한 전기영동(전압이 가해진 용액 내 입자가 한 방향의 극으로 이동하는 현상), 상전이(외적 변수에 따라 물질의 상(Phase)이 바뀌는 현상), 확산 및 침입 현상의 제어가 가능하기 때문에 기존의 조직 및 조성 한계를 넘어서는 신소재 창출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전해 플라즈마 표면개질의 원리, 구조 및 성능라는 제목으로 재료 분야 세계적 학술지 <프로그레스 인 머터리얼스 사이언스>(Progress in Materials Science, 영향력 지수 31.56) 최신호(20214)에 게재됐다.
 
  이 같은 세계적인 연구 성과가 해외 유명대학이나 연구기관과의 공동연구가 아닌, 영남대의 자체 연구력으로 나왔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된다. 이번 연구 논문에 저자로 이름을 올린 4명의 연구자 모두 고 교수 실험실에서 연구를 수행했던 연구교수이거나 고 교수에게서 지도를 받고 박사 학위를 취득한 연구자들이다. 그만큼 재료 분야에서의 영남대 연구력이 세계 수준으로 올라섰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해당 학문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영국 맨체스터대학교의 알렉세이 예로킨(Aleksey Yerokhin) 교수는 고 교수에게 직접 이메일을 보내 세계적인 저널에 연구 성과를 게재한 것을 축하하고 싶다. 고 교수님의 논문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며 이번 연구 성과에 대해 놀라움을 표하면서 앞으로 맨체스터대학교의 연구진과 긴밀한 협력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했다. 또한 고 교수의 논문이 발표되자마자 한 달도 채 안되어 논문이 수십여 차례 인용되는 등 소재 분야의 세계적 연구자들이 고 교수의 연구 성과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고 교수는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향후 고체, 액체, 기체의 개별적인 특성을 활용하여 현존하지 않는 소재 기술을 창출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첨단소재를 연구할 계획이라며 후속 연구계획을 밝혔다.
 
  한 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화산 폭발 원리를 적용한 고영건 교수 연구의 전반적인 개념을 담은 도식도>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