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 now YU news room

yu news room

새마을교육으로 베트남과 ‘경제교류 가교’ 역할hit : 2600 | 2016.06.21
베트남 경제금융 관련 부처 엘리트 공무원 10, 영남대 연수 방문
새마을운동과 한국 경제발전 경험교육
지역 기업의 베트남 진출 및 교류협력 증진 기대
[2016-6-21]
2016062102.jpg
<영남대서 '새마을운동과 한국 경제발전 경험' 연수를 받고 있는 베트남 정부 주요 부처 공무원들>
 
 영남대가 새마을운동 교육 노하우를 바탕으로 베트남과의 경제교류를 위한 가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베트남의 경제금융 관련 부처 공무원들이 새마을운동과 한국 경제발전 경험을 배우기 위해 영남대를 찾은 것. 영남대 국제개발협력원(원장 최외출)이 주관하는 베트남 공무원 대상 연수 프로그램은 지난해 10월에 이어 두 번째.
 
 지난 15일부터 진행된 이번 연수에는 베트남 총리실을 비롯해 베트남 중앙은행, 호치민시 소속 국·과장급 공무원 등 정부 주요 부처의 엘리트급 공무원 10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오는 23일까지 9일 동안 새마을운동과 개발도상국의 경제개발을 주제로 연수를 받는다.
 
 영남대가 베트남 정부의 중견급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경제발전 경험 공유를 위한 지속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함에 따라 베트남과의 교류협력을 통한 대구·경북 지역 기업의 베트남 진출과 수출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2016062103.jpg
 연수단은 새마을운동의 역사와 성과, 새마을운동과 경제발전, 새마을지도자 리더십 등의 교육을 통해 우리나라 경제발전의 성공요인에 대해 전수받는다. 또한 N서울타워, 청계천, 경복궁, 대구은행, 포스코, 포항사방기념공원, 청도 새마을운동발상지, 서문시장, 안동 도산서원, 하회마을 등을 방문해 한국의 경제개발 성공사례와 문화를 직접 체험하는 현장학습 기회도 가진다.
 
 이번 연수를 총괄하고 있는 최외출 원장은 새마을개발 공유를 통한 더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특강해 연수단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특강을 마치고 진행된 토론에서 한 베트남 공무원이 베트남의 경우 농촌마을, 산간마을, 해안마을 등 마을의 성격이 모두 달라 정부에서 실시하는 새농촌계획이 특별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를 위한 해결책이 필요하다면서 조언을 구했다. 이에 최 원장은 한국의 새마을운동은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이 아니라 주민들 스스로 마을을 위한 사업을 결정하게 하면서 주민들의 자조, 협동 정신을 이끌어냈다. 그리고 사업수행 결과에 따라 지원 확대 대상 마을을 선택하고, 이들 마을에 지원을 집중하는 선택과 집중의 원칙이 성공을 가능하게 했다면서 새마을운동의 성공요인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호치민시 응웬 대외협력국장이번 연수에서 70년대 새마을운동에 관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필 서류를 직접 접하면서 특별한 감회를 느꼈다. 정부 차원에서 베트남의 새농촌계획에 새마을운동 개념을 접목해 한국과 같은 경제발전을 꼭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보이면서 최외출 원장이 직접 호치민시 농촌마을을 방문해 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한편 영남대는 더 안전하고 행복한 지구촌을 위한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201111월 설립된 박정희새마을대학원(원장 박승우)에는 현재 세계 50개국, 230여 명이 새마을학을 비롯한 다양한 전공영역에서 교육을 받고 있다. 현재까지 졸업생(수료생 포함)45개국 175명에 이른다. 또한 20137월에 설립된 국제개발협력원은 현재까지 고위 공무원, 주요 정책 입안자 등 60여 개국 3천여 명을 대상으로 새마을운동과 지역개발, 경제개발, 관광정책개발에 관한 연수를 실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블로그
  •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