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정태일 강의실’ 문 열어 | 2018.12.19 | HIT : 1878
첨부파일 2018121910.jpg
첨부파일 2018121911.jpg
발전기금 고액 기탁자 정태일 한국OSG 대표이름 단 강의실 지정
기계 64학번 동문, 절삭공구 제조기업 설립해 한국 대표 기업으로 성장시켜
올해 2월 제40대 영남대 총동창회장 선출
[2018-12-19]
 

2018121912.jpg
<기계IT대학 기계관에 정태일 한국OSG 대표이사의 이름을 단 강의실이 지정됐다.>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에 정태일(75) 한국OSG 대표이사의 이름을 단 강의실이 지정됐다. 대학에 고액의 발전기금을 기탁하고 사회 발전에 헌신한 공로를 기리기 위해서다.
 
 영남대는 14일 오후 기계IT대학 기계관 365호에 정태일 강의실네이밍 동판 제막식을 가졌다. 정 대표는 영남대 기계공학과 64학번 출신으로 영남대에서 경영학 석사 및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85년 한국OSG를 설립해 국내 대표 절삭공구 제조기업으로 성장시켰으며, 2012년 기업인 명예의 전당 헌정, 2014년 국가품질혁신상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2018121914.jpg
 
 정 대표는 1995년부터 지난해까지 22년간 총동창회 부회장을 맡았으며, 올해 240대 영남대 총동창회장으로 선출돼 동창회 발전을 이끌고 있다. 특히, 취임 이후 총동창회 장학재단 10억 기부, 동창회관 리모델링 지원 등 동창회와 모교, 후배들의 발전을 위해 물심양면 지원도 아끼지 않고 있다.
 
2018121915.jpg
 제막식에 참석한 정 대표는 영남대 출신임을 항상 자랑스럽게 생각해왔는데, 학창 시절을 보낸 캠퍼스에 제 이름을 단 강의실이 생겨 감회가 새롭다. 그동안 기업을 경영하면서 사회와 모교 발전에 나름의 노력을 했지만, 항상 부족함을 느낀다.”면서 앞으로도 모교의 발전은 물론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해서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영남대는 대학 발전기금 고액 기탁자의 이름을 단 강의실을 잇달아 문 열었다. 이번에 문을 연 정태일 강의실은 세 번째. 기탁자의 주요 이력이 포함된 기념동판을 강의실 출입구에 부착해 고액 기탁자들의 사회공헌 활동과 뜻을 기리고, 기부문화를 전파한다.
 
2018121913.jpg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정태일 강의실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이 정태일 대표가 실천하는 나눔의 뜻을 알고, 이러한 나눔 활동에 동참할 수 있는 사회 구성원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