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자원및조경학과, 산림 분야 ‘공무원의 요람’ | 2018.12.19 | HIT : 2261
첨부파일 2018122010.jpg
첨부파일 2018122011.jpg
올해 산림관련 공무원 임용시험 및 공기업 19명 합격
전공 살려 다양한 분야로 활발히 진출
정기적으로 현업 동문 초청해 진로·취업 특강후배들 취업에 큰 도움
[2018-12-19]
 
2018122013.jpg
<2018 산림자원및조경학과 취업선배 초청 특강>
 
 영남대학교가 국내 산림자원분야 인재 육성의 요람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영남대 산림자원및조경학과 출신이 올해 치러진 공무원 임용 시험과 산림 관련 공기업 공채에 대거 합격자를 배출한 것.
 
 영남대 산림자원및조경학과 졸업생과 재학생들은 국가직, 지방직을 가리지 않고 서울, 강원, 경북 등 산림분야(녹지직, 산림직, 지리정보) 공무원 임용에서만 10명이 합격했다. 이 가운데 5명은 재학 중 합격하는 저력을 보였다. 지역별로 선발하는 산림분야 공무원이 소수인 점을 고려하면 놀라운 성과다.
 
 올해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주인공은 조은지(24, 김천), 김기범(24, 상주), 이은정(25, 영천), 이재현(25, 경주), 이동제(25, 예천), 백성필(26, 삼척), 황준호(26, 경산), 조광섭(27, 서울), 이명렬(27, 산림청), 천상환(31, 경주) 씨 등 총 10이다.
 
 이들 합격자들이 지난 1126일 학교를 찾아 후배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후배들에게 합격 노하우를 전수하기 위해서다.
 
2018122012.jpg
 4학년 재학 중 올해 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내년 임용을 앞두고 있는 이은정 씨는 “2학년 말 즈음에 공무원으로 재직 중인 선배님이 학교에 와서 특강을 한 적이 있었다. 당시 특강을 듣고 공무원으로 진로를 정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 공무원이 되기 위한 준비과정부터 공무원이 할 수 있는 업무 영역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고 시험을 준비하면서 공부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면서 내년부터 공무원으로 근무하며 현업에서 경험을 쌓게 되면, 홈 커밍데이 등을 통해 나도 후배들이 진로를 정하고 사회에 진출하는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영남대 산림자원및조경학과는 공무원 뿐 만 아니라, 전공을 살려 다양한 산림 관련 분야로 진출도 활발하다. 올해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조합중앙회 등 산림자원 분야 공기업 등에도 무더기로 합격자를 배출했다. 올해에만 김수정(24, 국립산림과학원), 김희영(25, 임업진흥원), 이학조(25,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진유리(26, 산림복지진흥원), 이한흙(24), 이안수(26), 권혁상(27), 강성준(28), 박중혁(28, 이상 산립조합중앙회’) 씨 등이 합격했다.
 
 영남대 산림자원및조경학과는 학과 차원에서 산·관 진출 졸업 동문과 취업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 매년 현직 동문들을 초청해 특강 및 선후배 간의 간담회 자리를 만들고, 공무원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선배들과 함께 특별 프로그램을 구성해 면접을 대비하는 등 선배들이 후배들의 취업을 돕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영남대 산림자원및조경학과 이주형 교수는 공무원, 공기업 등 사회 곳곳에서 활약하고 있는 선배들이 취업을 준비하는 후배들에게는 큰 동기부여가 된다.”면서 다양한 영역에 진출해 있는 졸업생들을 정기적으로 초청해 취업 노하우와 현장의 경험을 전함으로써 재학생들이 진로를 설정하고 졸업 후 사회로 진출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