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금융경제학분야 중국 11위 명문대와 교류 협약 | 2019.06.28 | HIT : 2138
첨부파일 2019062800.jpg
첨부파일 2019062801.jpg
산시재경대와 MOU 체결, 학생 교환 및 공동학위제 추진
영남대 스승과 산시재경대 제자가 교류 가교 역할
황하문명 발상지·‘누들로드시발점인 산시성 진출 거점 확보
[2019-6-28]
   
2019062802.jpg
<영남대는 27일 산시재경대와 MOU를 체결하고 교류협력을 약속했다>
(왼쪽부터 산시재경대 리우웨이치 총장, 서길수 총장, 산시성 교육청 우쥔칭 청장)
 
  영남대(총장 서길수)가 중국 고대 황하문명의 발상지이자 누들로드의 시발점인 산시성(山西省)과의 교류 물꼬를 텄다.
 
  27일 오전 영남대는 총장접견실에서 산시재경대(山西财经大学, 총장 Liu Weiqi)와 국제학술교류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호혜적인 교류 프로그램의 추진을 약속했다. 이에 따라 두 대학은 학부 및 대학원생 교환, 공동학위제 실시, 공동 연구 및 연구생 교환 등을 추진하기로 하면서 그동안 유럽 대학과의 교류에 주력했던 산시재경대가 처음으로 한국 대학과의 교류를 추진하는 물꼬를 트게 됐다. 특히 이 자리에는 중국 산시성 교육청 우쥔칭(Wu Junqing) 청장과 산시성 초등학교와 고등학교 교장 등도 자리를 함께 해 두 대학의 교류를 축하했다.
   
2019062803.jpg
<영남대와 산시재경대가 27MOU를 체결하고 교류협력을 약속했다>
(왼쪽부터 산시재경대 리이 교수, 리우웨이치 총장, 서길수 총장, 김종주 교수)
 
  이번 교류는 영남대 김종주 교수(생명공학과)와 산시재경대 리이(Li yi, 李毅, 통계학과 통계유전학전공) 교수의 인연에서 비롯되었다. 김 교수가 2008년부터 4년 동안 영남대 박사과정에 유학 중이던 리이 교수의 논문 지도를 맡은 스승이 바로 김종주 교수였고, 20122월 리이 교수가 영남대 박사 학위를 취득한 뒤 산시재경대 교수로 임용된 뒤에도 공동 연구 및 국제학술지 공동논문 발표 등 사제지간의 인연을 꾸준히 이어온 것이 발판이 됐다. 그리고 이러한 개인적 인연이 대학 차원의 교류협정 체결이라는 성과로까지 발전하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해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중국의 현대를 보려면 선전(深圳), 중국의 근대 500년 역사를 보려면 베이징을, 5,000년 중국 역사를 보려면 산시로 가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산시성은 중국에서도 가장 중국다운 면모를 간직한 곳이라면서 이번 협정 체결로 중국의 심장부로 진출하는 거점이 마련된 셈이라며 의의를 강조했다.
 
2019062804.jpg
 
  중국 산시성 성도인 타이위엔(太原)에 위치한 산시재경대는 1951년 설립된 공립대학교로서 현재 금융경제학 분야에서 중국 전국대학순위 11, 인문사회분야 전국 13위로 평가되는 명문대학이다. 재학생은 22천여 명이며, 중국동방항공 CEO, 모건스탠리 중국 부지사장, China Grain Reserves Corporation CEO, 중화인민공화국 감사원장,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예산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등 중국 정·관계 및 재계에서 상당한 동문파워를 자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