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기업 목소리 듣고 ‘맞춤형 인재’ 키운다! | 2019.11.08 | HIT : 909
첨부파일 2019110800.jpg
첨부파일 2019110801.jpg
대학일자리센터, 기업 인사담당자 초청해 산학교류 간담회 가져
40여 개 기업 인사담당자 120여명 참석 기업·직종별 인재상 의견 청취
지역·기업 발전 위해 인재육성·청년고용공감대 형성
[2019-11-7]
 
2019110802.jpg
 
  청년 고용 활성화를 위해 영남대학교(총장 서길수)가 발 벗고 나섰다. 대학이 학생들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에 대한 의견을 들어보기 위해 지역기반 우수기업을 초청해 산학교류 간담회를 가진 것.
 
  영남대 대학일자리센터 주관으로 7일 오후 6시 대구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이번 산학교류 간담회에는 상신브레이크(), DGB대구은행, 세원물산, 삼익THK(), 도레이첨단소재(), 삼보모터스() 등 대구·경북에 소재한 40여 개 기업에서 120여 명의 인사담당자가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영남대 대학일자리센터의 취업·진로 전문 컨설턴트들이 참석해 기업 인사담당자들과 함께 기업의 입장에서 요구되는 인재상에 대해 대학이 이해하고, 이를 향후 학생들의 취업 지원에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삼익THK 인사팀 홍준영 부장은 기업의 발전은 물론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대학의 역할이 중요하다. 대학과 기업의 동반 성장을 위해 인재 양성을 위한 역량을 모을 필요가 있다면서 다양한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이 필요한 인재상을 대학과 공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 대학은 기업 현장에서 바로 투입할 수 있는 실무형 우수인재 양성에 힘써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영남대 대학일자리센터 이승우 센터장은 이 자리가 대학과 기업이 인재양성과 산학협력에 대한 기관 간 이해의 폭을 넓히고, 산학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대학이 기업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고 기업의 원하는 맞춤형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도 대학의 역할과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에 대해 적극적으로 말씀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영남대 대학일자리센터는 학생 취업 지원을 위해 학생, 기업,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기업 인사담당자와의 교류협력 간담회는 물론, 지난 9월에는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2019 취업한마당(YU Job Festival)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취업전략세미나와 취업상담도 진행했으며, 대구·경북 지역 주요기업 실무자를 강사로 초청해 전공연계 프로젝트 기반형 비교과 프로그램도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