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회장기전국레슬링대회 ‘2년 연속 종합우승’ | 2019.03.21 | HIT : 2050
첨부파일 2019032100.jpg
첨부파일 2019032101.jpg
4, 4, 3’ 11개 메달 휩쓸어지난해 이어 2연패 달성
한현수 선수 최우수선수상, 김익희 감독 지도자상 받아
추계전국대학레슬링대회 3년 연속 종합우승 등 대학 레슬링부 압도적 실력
[2019-3-21]
   
2019032102.jpg
<제37회 회장기전국레슬링대회에서 단체 종합우승을 차지한 영남대 레슬링부>
 
  영남대학교 레슬링부(감독 김익희)가 제37회 회장기전국레슬링대회에서 단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에 이어 2연패의 쾌거다.
 
  지난 312일부터 14일까지 강원도 철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이번 대회 대학부 자유형에서 영남대 레슬링부는4, 4, 3개 등 총 11개의 메달을 쓸어 담으며 단체 1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서 공지민(19, 체육학부 2학년, 61kg), 문진우(19, 체육학부 2학년, 74kg), 김용학(21, 특수체육교육과 4학년, 79kg), 한현수(20, 특수체육교육과 3학년, 125kg) 선수가 금메달, 김하늘(22, 체육학부 4학년, 65kg), 남대현(18, 체육학부 1학년, 79kg), 박용민(18, 체육학부 1학년, 86kg), 신기성(18, 특수체육교육과 1학년, 97kg) 선수가 은메달, 안재용(21, 체육학부 4학년, 57kg), 장현우(19, 체육학부 1학년, 65kg), 반창환(20, 특수체육교육과 3학년, 92kg) 선수가 동메달을 각각 목에 걸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갓 대학에 입학한 새내기 선수들도 메달을 획득하며 대학부 레슬링 최강자로서의 전통을 이어갔다. 이번 대회 125kg 이하 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한현수 선수는 대회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했으며, 영남대 레슬링부 김익희 감독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지도자상을 받았다.
 
  영남대 레슬링부는 지난해 12월 열린 제29회 추계전국대학레슬링대회에서도 금 5, 2, 1개 등 총 8개의 메달을 휩쓸며 단체 종합우승에 올랐다. 이 대회 역시 3연 연속 종합우승을 차지하며 대학 레슬링계에서 압도적인 실력을 뽐냈다.
 
  영남대 레슬링부의 전성기를 이끌고 있는 김익희 감독은 매년 좋은 성적을 내면서 기량이 뛰어난 선수들이 자연스럽게 영남대 레슬링부에 들어오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도 2, 3, 4학년 선배들뿐만 아니라 1학년 선수들까지 골고루 좋은 성적을 낸 것이 상당히 고무적이다.”지금의 성적에 안주하지 않고, 영남대 레슬링부의 전성기를 계속해서 이어나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훈련에 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