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열기

YU News Room

영남대 음악학부 국악전공, ‘예비예술인 현장연계지원사업’ 선정 N

No.9973675
  • 작성자 홍보팀
  • 등록일 : 2024.03.20 10:52
  • 조회수 : 2598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관 공모사업 선정으로 1억 4천9백만 원 지원받아

‘국악’ 전공으로 전국에서 단 2곳 선정

지역 협력 단체와의 연계를 통한 현장 실무 경험 및 상생의 계기 마련

[2024-3-20]

 

<영남대학교 음악학부 국악전공 학생들의 공연 모습>


 영남대학교(총장 최외출)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주관하는 공모사업인 ‘2024 예비예술인 현장연계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총 1억 4천9백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되었다. 


 ‘예비예술인 현장연계지원사업’은 예술대학에서 교육받는 예비예술인에게 창작, 실연은 물론 기획, 제작, 기술, 행정, 홍보 등 보다 넓은 영역의 문화예술 활동 경험을 제공하여 예비예술인의 졸업 후 현장 적응력을 높이고 다양한 진로를 모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9월 접수를 시작해 총 30건이 신청되어 그중 14건이 사업 타당성을 인정받아 최종 선정되었으며, 국악을 주제 선정된 대학은 영남대학교를 포함한 단 두 대학이다. 


 영남대학교 예술대학 음악학부 국악전공은 ‘YU-예인로드(藝人道) 프로젝트’라는 주제로 경북문화재단, 밀양문화관광재단 등 지역협력단체와 함께 교과과정을 연계하여 진로 선택과 취업에 필요한 현장 교육과 경험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2023년 경북문화재단 협력사업으로 진행한 한-인도 아트로드, 경북-베트남 문화예술 교류사업 등의 청년국제교류 사업, 밀양문화관광재단과 진행한 밀양아리랑X영남대학교 국악캠프와 같은 사업의 성과를 인정받아 선정되었다. 


<영남대학교 국악전공과 경북문화재단의 협력사업으로 진행한 한-인도 아트로드 행사 사진>


 사업을 이끄는 국악전공 이승희 교수는 “학생들이 지역 기반 콘텐츠 제작을 통하여 현장에서 실무를 쌓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대학이 지역 문화예술 단체와 협력을 통해 지역 고유의 문화 가치를 창출하고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