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열기

YU News Room

아프리카 기니 정부, 영남대에 새마을운동 공유 공식 요청 N

No.220322645
  • 작성자 홍보팀
  • 등록일 : 2024.06.03 14:05
  • 조회수 : 1064

기니 교육부 이어 농축산부와도 협약 체결

농축산부 장관 지난달 29일 영남대 방문, 새마을학과 설립 후보 대학 직접 추천

[2024-6-3]


<왼쪽부터 네 번째부터 기니 농축산부 펠릭스 라마 장관, 영남대 최외출 총장>


영남대학교(총장 최외출)가 기니와 손잡고 새마을 개발 사업 추진에 나선다.


 지난달 29일 오전, 영남대에서는 최외출 총장, 김기수 석좌교수, 허창덕 국제교육부총장 등 영남대 측 관계자와 기니 농축산부의 펠릭스 라마(Felix Lamah) 장관과 마라마 시레 카바(Marama, Cire KABA) 소통담당관, 세계식량기구(WFP) 기니 사무소의 임형준 소장 등 기니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 체결식이 열렸다. 지난해 8월 기니 고등교육과학혁신부와 새마을운동 공유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날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새마을운동을 통한 한국의 사회·경제적 발전 경험 공유 ▲농업생산 기술 공유를 위한 영남대와 기니 농축산부 간의 협력 ▲지속가능한 농업 및 새마을운동 확산을 위한 지식공유 시범사업 수행 ▲기니 농축산부 리더 대상 역량강화교육 제공 ▲기아와 빈곤 퇴치를 위한 공동 연구 ▲기니 대학 내 ‘새마을지역사회개발학과’와 ‘새마을지역사회개발연구센터’ 설립 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특히 라마 기니 농축산부 장관은 “한국에 오기 전 교육부 장관을 만나 협의한 결과, 기니 새마을운동 리더를 육성할 후보 대학 한 곳을 정했고, 이를 추천하고자 한다”면서 “오늘 협약을 계기로 한국의 발전 경험과 성과의 핵심인 새마을운동을 공유하기 위해 기니 정부에서 적극 나서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최외출 영남대 총장 “국민의 마음을 변화시키고, 환경을 개선하며, 소득 증대를 통해 빈곤을 극복하고자 한 국가개발정책이 바로 새마을운동”이라며 “영남대와 기니 정부가 힘을 합쳐 새마을학을 통한 지구촌 공동 번영의 새로운 모범을 제시할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해 노력하겠다. 특히 인재 양성은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노력해야 하므로 신뢰를 바탕으로 함께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아프리카 서쪽 끝 대서양 연안에 위치한 기니는 농업이 주 산업으로 전체 인구의 80%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어 국가 주도의 농촌 개발과 농업 발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또한 쌀을 주식으로 하는 기니 국민의 쌀 자급률이 낮아 매년 수입량이 늘고 있어 농업 생산성과 효율 증대에 관심이 많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영남대는 기니에 지속가능한 농촌 발전을 위한 새마을운동과 한국 발전 경험을 전수할 예정이다.